새로운 경험, 취미 활동

문화 노년의 삶에 문화예술교육이 필요한가?

노인에 대한 고민은 남이 아니라 20년 후 우리의 문제로 고민해야

“엄마가 요새 배우는게 있는데….”
“뭔데요?”
“하모니카야! 하모니카”
“하모니카?”

뜬금없는 얘기였다. 가끔 부모님 집에 갈때면 어김없이 부엌의 구석진 곳에 켜켜이 쌓인 두꺼운 악보와 멋스러운 하모니카 몇 개가 눈에 띈다. 뭘 배우시나? 

“요새 노인복지회관에서 하모니카를 배우거든…. 근데 하모니카가 이렇게 재밌는지 미처 몰랐네. 이럴줄 알았으면 조금 젊었을 때부터 열심히 해둘걸 그랬어”
“뭐라도 열심히 하면 좋지…. 그나저나 무슨 하모니카가 이렇게 많아요?”

집안 여기저기 비슷한 하모니카가 몇 개가 굴러다닌다. 겉으로 보기엔 그게 그거인 하모니카를 수집하는게 취미인가 싶었다. 

“모르는 소리하지마. 이게 별거 아닌거 같아도 모양에 따라서 음감이나 깊이가 다 달라요. 우리반 선생님은 24개나 있는걸.” 

올해로 65세를 넘겨 지하철을 공식적으로 무임승차할 수 있는 “노인”에 들어선 어머니는 오늘도 노인복지센터에서 배우는 하모니카에 목숨을 걸 정도다. 당분간 집안에서 하모니카 소리가 끊이지 않을것 같다. 

총 인구 중 65세 이상 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에 따라 다르게 불리는 용어가 있다. 7% 이상을 고령화사회(Aging Society), 14% 이상을 고령사회(Aged Society), 20% 이상을 후기고령사회(Post-aged Society) 또는 초고령사회라 한다. 지난 28일 서울시에 따르면 65세 이상 노인인구가 123만명에 달해 시 전체 인구의 12.1%를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고령화사회인 서울은 매년 6만명 이상이 노인인구로 유입돼 2019년에는 고령사회로, 2027년에는 초고령사회로 진입할 것으로 예측된다. 비단 서울뿐만 아니라 우리나라가 나이들어가고 있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는 수치이다. 

노인(老人)이란 무엇인가. 사전적 의미로는 ‘나이가 들어 늙은 사람’을 말한다. 앞에서 언급했듯이 지하철을 공짜로 탈 수 있고, 박물관을 무료로 관람할 수 있는 특권(?)이 주어지기도 한다. 그러나 노인이라는 단어속에는 부정적 의미가 곁들여져 이에 대한 용어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1998년 한국사회복지협의회에서는 공모를 통해 ‘어르신’이라는 용어를 선정한 바 있으며, 노인복지관의 대체 명칭으로 ‘어르신행복관’이 선정되기도 했다. 

중년에서 노인으로 넘어가면서 미묘한 어감의 차이가 발생한다. ‘중년 남성’과 ‘중년 여성’과 같이 성별로 구분되는 것이 ‘남성 노인’과 ‘여성 노인’과 같이 ‘나이 듦’에 대한 부분이 유독 강조되는 늬앙스로 바뀐다. 게다가 우리 사회는 언제부터인가 노인을 ‘우리와 다른 그들’ 또는 ‘일반적이고 익숙한 존재가 아닌 이상하고 낯선’존재로 인식하게 됐다. 고령화사회를 넘어 고령사회로 진입하는 이 시기에 노인에게 필요한 문화예술 현황의 실태를 파악하고 문제점이 없는지 분석할 필요가 있다. 

노인은 문화만족이 삶의 만족으로 연결되는 액티브 시니어(Active Senior)

“60대 이상은 경제적 제약으로 인해 상대적으로 경제적 부담이 덜한 문화활동을 즐기고 있다. 문화예술 동호회 참여율이 타 연령에 비해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66.2%/전체 평균 35.4%), 특히 예상 외로 타 연령 대비 여가활동 중 TV시청비율이 가장 낮고(48.6%/전체 평균 61.3%), 창작적 취미활동은 가장 높은 특징(44.6%/전체 평균 37.0%)을 보여준다. 이들의 삶의 만족도가 타 연령대에 비해 가장 높아(74.4점/전체 평균 71.3점) 문화예술로 행복한 황혼을 보내고 있는 액티브 시니어(Active Senior)의 면모를 보여준다.”

노인의 문화예술 현황에 관한 흥미로운 조사결과가 최근에 나왔다. 작년 12월에 발표한 ‘서울시민 문화향유 실태조사’가 그것이다. 이 연구조사에서는 서울시민이 누리는 문화생활에 관한 실태를 파악했으며, 문화예술 활동에 깊게 관여한 사람들의 특성을 연령대로 분석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주목할 만한 것은 60대 이상 노인들에 대한 문화예술 환경을 심도깊게 분석했다는 것이다. 

노인들을 위한 문화예술교육이 시작된 것은 2006년부터다. 이전까지는 노인에 대한 문화정책보다는 최소한의 복지 차원에서 진행하는 교육프로그램에 불과했다. 우리나라의 노인정책은 국민연금(1988), 노령수당(1991) 등 소득보장정책을 중심으로 약간의 사회복지 서비스 수준이었으며, 이마저도 문화전문 프로그램은 찾아보기 힘들었다. 그나마 노인복지회관에서 진행하는 건강체조, 노래교실, 탁구 등 전통문화와 체육과 같은 다소 제한된 영역의 단순 강습에 그쳤다. 

노인의 문화예술교육은 수동이 아니라 행동의 주체로 고려해야 한다

과거 노인을 대상으로 했던 복지 중심의 방식에서 탈피해 노인이 주체가 되는 교육과 복지가 동행하는 교육정책을 고민을 해야 할 시대가 왔다. 현재 우리나라 65세 이상 노인은 665만 명에 이른다. 앞으로 20년 후인 2030년에는 4명 중 1명이 노인이 될 것이다. 노인에 대한 문화예술교육의 고민은 더 이상 여유있는 자들의 선택이 아닌 우리의 미래를 다루는 문제로 접근해야 하지 않을까.


태그

맑은물 닷컴

맑은물 닷컴은 40 ~100세 (중년기 ~ 노년기) 열정을 가진 이들의 글로벌 인터넷 놀이터로 인생경험, 퇴직 후 생활, 엔터테인먼트, 가족, 건강, 교육, 다양한 배울거리등 다양한 주제를 공유하는 글로벌 인터넷 놀이터 입니다.

관련 포스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