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 학습, 자녀 교육

성공적인 유산상속 비법

미국 개척사에 보면 18세기 초 두 명의 젊은이들이 청운의 꿈을 안고, 배를 타고와 신대륙인 미국에 내렸다. 그 두 사람은 바로 ‘마르크 슐츠’와 ‘에드워즈 조나단’이다. 이 두 사람은 똑같이 신천지에서 새로운 미래를 개척하기 위해서 이곳에 왔다.

그런데 마르크 슐츠는 ‘내가 이곳에서 큰돈을 벌어 부자가 되어 내 자손에게는 가난이라는 것을 모르고 살도록 돈을 벌어야 하겠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뉴욕에다 술집을 차려서 열심히 일했다. 결국 그의 소원대로 엄청난 돈을 벌어서 당대에 큰 부자가 되었다.

반면에 조나단 에드워즈는 ‘내가 여기까지 온 것은 신앙의 자유를 찾아서 왔다. 그러므로 바른 신앙생활을 통하여 신앙이 자유의 나라인 이곳에서 바른 신앙생활을 해야 되겠다’고 생각하고 신학교에 들어가서 목사가 되었다.

세월이 흘렀다. 150년이 지나 5대 자손들이 태어난 후에 뉴욕시 교육위원회에서는 컴퓨터로 이 두 사람의 자손들을 추적해 어떻게 되었는지 조사해 보았다. 놀라운 결과가 나왔다. 많은 재산을 벌어 자손들이 잘 살게 해주어야겠다고 생각한 마르크 슐츠의 자손은 5대를 내려가면서 1062명의 자손을 두었다. 그런데 자손들은 교도소에서 5년 이상 형을 산 자손이 96명, 창녀가 된 자손이 65명, 정신이상, 알코올 중독자 58명, 자신의 이름도 쓸 줄 모르는 문맹자 460명, 정부의 보조를 받는 극빈자 286명이었다. 그 자손들이 정부의 재산을 축낸 돈이 1억5천만 달러, 1800억원에 이른다.

반면에 신앙을 소중히 여기고, 신앙의 자유를 찾아 미국에 왔던 에드워드 조나단은 유명한 프린스턴대학을 당대에 설립하고 5대를 내려가면서 1394명의 자손을 퍼뜨렸다. 자손들 중에 선교사 목사만도 116명 나왔고, 예일대학교 총장을 비롯한 교수, 교사 86명, 군인 76명, 고급관리 80명, 문학가 75명, 실업가 73명, 발명가 21명, 부통령 한사람, 상하의원 주지사가 나왔고, 장로 집사가 286명 나왔다. 도합 816명이다.

놀라운 것은 이 가문이 나라에 낸 세금과 지도자로서 미국발전에 지대한 공헌을 했고 정부 재산을 하나도 축내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 연구 결과는 무엇을 뜻할까? 유산 중에 최고의 유산은 재산이 아니라 진리를 믿고 신앙하는 믿음의 유산이라는 것이다.

부모가 자식에게 거액의 재물을 유산을 남겨주려는 것은 결코 잘못된 것이 아니다. 그것은 당연하다. 그러나 문제는 유산이 내 자손들에게 복된 유산이 될 것인지는 고민해 보고 전해주어야 된다는 말이다.

오늘 한국 사람들 대부분은 열심히 악착같이 돈을 벌어서 그것을 자손들에게 남겨주려고 애쓰고 있다. 그런데 결과는 이 유산이 자식들을 망하게 하고 오히려 불행의 씨앗이 될 수 있다. 그것은 ‘믿음과 사랑’ ‘명예와 존경’ 같은 정신적인 유산을 남겨 주는 것이 아닐까?

어느 마을에 한 부자 상인이 있었다. 그는 아주 자상하고 도량이 넓었다. 작은 이득에 연연하지 않고 항상 후하게 거래하고, 가난한 사람들에게는 베풀 줄 알았다.

그래서 그와 거래하는 사람들이 나날이 늘어만 갔다. 그는 많은 사람들에게 존경을 받았다. “저 사람은 장사를 할 사람이 아니라, 이 나라의 재상(宰相)이 되어야 할 인물이라”고 극찬했다. 그는 얼핏 보기에는 부자가 아니었다. 옷차림이나 씀씀이로 볼 때는 평범한 촌부였다. 하지만, 실제로는 소문난 부자였다.

그에게는 두꺼운 ‘외상장부’가 세 권 있었다. 그 안에는 웬만큼 규모 있는 장사를 하는 사람들 이름이 모두 적혀 있었다. 엄청나게 많은 사람들이 그에게 와서 물건을 외상으로 사간 것이다. 어떤 사람들은 “그 장부에 있는 사람들의 돈을 다 수금하면 나라의 절반도 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런데 이 엄청난 부자도 오는 세월 앞에서는 어쩔 수 없었다. 병에 걸려 시름시름 앓던 그는 결국 사랑하는 세 아들을 불러 놓고 유언을 남기게 되었다. 가쁜 마지막 숨을 몰아쉬면서 그는 아들들에게 ‘소중한’ 한 마디를 건네고 죽었다. 그것은 “외상장부를 들여다보지 말고, 동구 밖으로 들고 나가서 불에 태우라”는 것이었다.

자식들은 그 엄청난 재산을 자신들에게 물려주지 않고 무조건 불에 태워버리라는 아버지가 야속했다. 하지만, 워낙 소문난 효자들인지라 아버지의 간곡한 유언을 받들어 그 외상장부를 불태워 버렸다. 동구 밖 마을에 모인 사람들은 모두가 혀를 내두르며 “그 아버지의 그 아들들!”이라며 극찬을 했다.

아들들의 대범함에 매료된 장사꾼들은 자신들이 그 아버지에게 빚을 진 돈과 외상값을 아들들에게 다 갚았을 뿐만 아니라, 아버지 때보다 더 많은 거래를 하게 되었다. 아들들은 모두 대상(大商)이 되었다. 그때서야 비로소 아들들은 아버지의 깊은 뜻을 알게 되었다. 아버지가 사랑하는 자식들에게 물려주고 싶어 했던 것은 단지 ‘재산’ 뿐이 아니라, ‘명예와 존경’도 함께 물려주고 싶었던 것이다.

부모는 누구나 자녀들에게 소중한 것을 물려주고 싶어한다. 그런데 자녀가 무엇을 유산으로 받느냐에 따라서 자녀들의 인생이 송두리째 바뀐다. 위대한 유산인 ‘믿음과 사랑’ ‘명예와 존경’을 물려주면 어떨까?

태그

맑은물 닷컴

맑은물 닷컴은 40 ~100세 (중년기 ~ 노년기) 열정을 가진 이들의 글로벌 인터넷 놀이터로 인생경험, 퇴직 후 생활, 엔터테인먼트, 가족, 건강, 교육, 다양한 배울거리등 다양한 주제를 공유하는 글로벌 인터넷 놀이터 입니다.

관련 포스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