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중한 인생, 건강 관리

복부 근육 약한 중장년에게 심한 기침 위험한 이유

노화 진행되면 탈장 위험 커져, 심한 기침과 변비 주의해야

탈장은 몸의 내장을 지지하는 근육층인 복벽과 주변조직이 약해져 발생하는 질환이다. 복벽이 약한 부위를 장이 밀고 내려오게 된다. 크게 선천적으로 발생하는 소아 탈장과 후천적으로 발생하는 성인 탈장으로 구분된다. 허벅지와 아랫배 사이 서혜부 탈장이 대부분이다.

성인 탈장은 젊은 층에 비해 65세 이후 노년층에게 더 흔히 나타나고 여성보다는 남성에게서 자주 나타난다. 특히 겨울철에는 만성 기관지 질환과 감기로 장기간 기침을 심하게 하는 경우가 많아 탈장이 생기기 쉽다. 젊은 사람들도 기침을 계속 하면 복부가 당기는 것을 느끼게 되는데 노년층은 젊은층에 비해 복부 벽이 약하기 때문이다. 심한 기침은 복압을 증가 시켜 탈장 발생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복부나 사타구니에 혹처럼 튀어나온 것이 있다면 서혜부 탈장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일반적으로 통증이 없고 누우면 다시 들어가는 것이 특징이다. 외과 수술을 받은 부위나 상복부, 배꼽 등에 탈장이 생기는 경우도 있다.

탈장은 복압의 증가가 원인이다. 노년층의 경우 노화에 따라 복벽과 주변 근육이 약해지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탈장이 발생하기 쉽다. 노화 외에도 수술 등으로 복부 벽이 약한 사람이 변비가 있거나 무리한 운동을 하는 경우 배에 힘이 들어가 발병률이 높아질 가능성이 있다.

탈장은 수술로만 치료할 수 있다. 하지만 증상이 계속 나타나는 것이 아니고 통증이 없어 방치하기 쉽다. 자칫 튀어나온 장이 들어가지 못한 채 꼬이거나 썩는 등 합병증을 유발할 수도 있기 때문에 장기간 방치하지 말고 수술적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좋다.

탈장 진단은 복부 초음파로 가능하며 수술 후에는 배에 힘이 들어가지 않도록 식습관을 개선하는 것이 좋다. 복부 비만도 복압을 높일 수 있으므로 적정 체중을 유지하고 과도한 운동은 피한다. 또 기침이 심하면 방치하지 말고 물을 많이 마시거나 기관지 치료를 빨리 받는 것이 좋다.

맑은물 닷컴

맑은물 닷컴은 40 ~100세 (중년기 ~ 노년기) 열정을 가진 이들의 글로벌 인터넷 놀이터로 인생경험, 퇴직 후 생활, 엔터테인먼트, 가족, 건강, 교육, 다양한 배울거리등 다양한 주제를 공유하는 글로벌 인터넷 놀이터 입니다.

관련 포스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Back to top button